you can enjoy tea time with lovely view and sunshineliving room
Nice view house in chuncheon city
Nice view house in chuncheon city
6 vierasta
1makuuhuone
1 vuode
2 kylpyhuonetta
6 vierasta
1makuuhuone
1 vuode
2 kylpyhuonetta
Sinua ei vielä veloiteta

춘천의 산과 강을 바라볼 수 있는 멋진 뷰를 자랑하는 아파트입니다.
이 숙소의 가장 큰 장점은 멋진 뷰를 바라보면서 티타임과 식사 때로는 와인을 즐길 수 있다는 것입니다.

인천공항에서 직행버스로 2시간, 서울에서 1시간, 남이섬에서 20분 소요되는 춘천은 아름다운 호수의 도시이며 볼거리가 가득한 낭만적인 곳입니다.

간단한 한국식 아침을 무료로 제공하거나, 미국식 아침-빵, 스크램블, 소시지 등을 1인 5000원에 제공합니다.

저와 저의 딸이 항상 상주하며 모든 도움을 제공할 수 있습니다.
그동안 세계여행을 다니며 받았던 도움을 다시 돌려주는 것이 저의 큰 기쁨입니다. 체크인과 체크 아웃 시간을 비롯하여 침대 이용 여부 등 많은 부분을 게스트의 요청에 따라 최대한 맞춰드릴 것입니다.

개인적 배경과 관계없이 모든 게스트를 환영하지만 사정상 성별에 따라 숙박이 어려울 수 있습니다. 요청 메세지에는 반드시 머무는 게스트의 모든 성별을 밝혀주실 것을 부탁드립니다.

Vieraan pääsy

넓은 거실, 작은 서재, 욕실, 부엌
넓은 거실과 작은 서재를 침실로 이용할 수 있습니다. 작은 서재를 제외한 모든 공간은 호스트와 공유합니다.
원할 경우, 협상 후에 호스트의 침실-더블침대와 전용 욕실을 사용할 수 있습니다.
서재의 공간은 넓지 않으므로 2인까지 사용할 수 있고, 그 이상의 인원은 거실에서 한국식 매트를 준비해 드립니다.
무료 와이파이와 컴퓨터를 사용할 수 있습니다. 실외주차장을 사용할 수 있습니다

Vuorovaikutus vieraiden kanssa

저의 딸은 여행을 무척 좋아하며 춘천에서 많은 손님을 가이드한 경험이 있습니다. 약간의 영어로 의사소통할 수 있으며 외국인 친구를 사귀는 것을 좋아합니다. 현지 맛집과 핫플레이스를 소개할 수 있고 주말 등에 시간이 맞는다면 자동차로 여러 곳을 구경시켜드릴 수 있습니다.


Mukavuudet
Keittiö
TV
Välttämättömyystarvikkeet
Sampoo

Nukkumisjärjestelyt
Makuuhuone 1
1 lattiapatja
Yleiset tilat
1 sohva, 2 lattiapatjaa

Talon säännöt
Tupakointi kielletty
Ei sovi lemmikkieläimille
Ei juhlia eikä tapahtumia
Ei turvallinen eikä sovelias pikkulapsille (alle 2-vuotiaat)
Sisäänkirjautumisaika on 17:00–22:00.
Uloskirjautuminen 15:00 mennessä
Itsepalvelusisäänkirjautumisen vaihtoehdot: keypad

남자 여행자는 숙소를 이용할 수 없습니다.
단 동반 게스트 중 여자인 가족, 친구, 커플이 있을 경우 가능합니다.
또한 호스트의 상황에 따라서 남자 여행자만으로 이루어진 게스트도 이용한 경우가 있으니 사전에 메세지로 알려주세요.

Sinun täytyy myös hyväksyä
Jotkut tilat ovat jaettuja - 서재를 제외한 모든 공간

Peruutukset

2 arvostelua

Henkilön Jeongeun käyttäjäprofiili
syyskuuta 2017
The host canceled this reservation the day before arrival. This is an automated posting.

Henkilön Jacky käyttäjäprofiili
syyskuuta 2017
국내에선 처음 이용하는 에어비앤비라 걱정이 많았는데, 정말 후회없는 선택이었습니다. 일단 호스트분이 잘 챙겨주시면서도 공용공간에서 동선 겹치지 않게 최대한 배려해주셔서 불편함이 거의 없었어요. 청결은 말할 것도 없었고 아침도 그냥 주셔서 오랜만에 집밥의 감동을ㅠ 또 춘천에 대한 정보를 엄청 알려주셔서 진짜 현지인만 가는 맛집(집앞에서 5분거리 닭갈비 완전 추천)도 가보고, 자전거 렌탈해서 소양강도 달리고 좋았습니다. 저는 운이 좋아서 차 없으면 가기 힘든 구봉산 카페까지 차로 같이 가주셔서 야경도 보고 사진도 엄청 찍어주셨습니다ㅋㅋ 워낙 여행을 좋아하셔서 방에 여행관련 책도 많고 기념품 구경하는 재미도 쏠쏠해서 진짜 하루만 머물기 아쉬울 정도였네요. 물론 제가 첫 손님이어서 더 잘해주신것도 있지만 정말 게스트를 진심으로 배려해주셔서 감사했습니다! 다음번에 꼭 다시 올게요!!
Henkilön Guensil käyttäjäprofiili
Vastaus käyttäjältä Guensil:
저희에게는 잊을 수 없는 첫 손님이 될 것 같습니다~~ 카우치서핑을 통해 외국 손님은 많이 받아봤지만 국내 손님은 처음이라 걱정도 많고, 부족한 점도 많았을텐데 마인드가 너무 개방적이셔서 지내는 내내 즐거웠습니다~ 구봉산에서 나누었던 이야기들처럼 항상 지금 이순간을 소중히 생각하며 행복한 나날 보내시길 기원합니다. 감사합니다~
syyskuuta 2017

Chuncheon-si, Etelä-KoreaJäsen heinäkuu 2015 alkaen
Henkilön Guensil käyttäjäprofiili
안녕하세요? 저는 대한민국 춘천에 거주하는 장근실입니다. 저와 저의 딸은 약 30개국을 여행하면서 에어비앤비와 카우치서핑을 많이 이용하였고, 좋은 사람들과 행복한 추억을 공유하였습니다. 여행을 하며 가장 행복한 순간은 세계 곳곳의 사람들을 만나 인연을 맺고, 도움을 주고 받을 때 였습니다. 그리고 또다른 누군가에게 그 고마움에 보답하며 행복의 선순환 속에 사는 것이 저의 가장 큰 목표입니다. 그래서 카우치서핑을 시작하였다가 더 많은 사람들과 만나 교류하고 싶어 에어비앤비의 호스트가…
Kielet: English, 한국어
Vastausprosentti: 100%
Vastausaika: muutama tunti

Naapurusto

Samanlaiset kohteet